관람시설 문화유산 자연관광 테마여행 도보여행
느림과 이야기가 있는 증도 모실 길(42.7km) 가고자 하는 인간의 의지가 길(路: 길로, road)을 만든다. 산길, 들길은 물론 바닷길, 갯벌길, 하늘길까지도 인간은 길을 내면서 살아가고 있다. 그래서 인간의 역사는 곧 길의 역사라고도 말할 수..
바다와 갯벌을 가로지르는 생태탐방로 짱뚱어다리 다리 하면 보통의 사람들은 큰 바다와 강 그리고 섬을 이어주는 크고 작은 다리라든가 우리나라에서 가장 크고 긴 인천대교 등이 언뜻 떠오르겠지만, 이색적인 다리 하나가 증도를 찾는 관광..
마음을 비우고 느릿느릿 걸으면서 체험하는 도보여행 은하수처럼 흩뿌려진 수많은 도서로 이루어진 신안군은 섬 갯수가 1,004개라는 이유로 천사섬이라 부른다. 신안군의 섬 갯수는 귀신도 모른다며, 공무원이 섬 이름을 자신의 이름으로 지었..
솔숲 사이로 수평선, 섬, 낙조를 조망하며 걷는 해송 숲 터널길 내 삶의 속도는 얼마나 될까? 실속 없는 과속으로 범칙금투성이인 삶을 사는 것은 아닌가? 같은 곳이라 할지라도 자동차를 타고 지나는 기분과 자전거를 타고 지나는 기분, 걷거..
 
  • 내가 찜한
    목록이
    없습니다.
  • 오늘 본
    목록이
    없습니다.

대표: 이주청 / 증도펜션민박협의회
주소: 전남 신안군 증도면 보물섬길 114 전화(총무): 010-3644-8882 admin